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이 타결됐다. 임금인상, 인력충원 등에 합의하면서다.

16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사측과 노조는 이날 오전 3시께 실무협상을 재개해 총파업이 예고됐던 오전 9시를 앞두고 극적인 타결에 이르렀다.

노사는 임금 1.8% 인상, 5호선 하남선 연장 개통과 6호선 신내역 신설에 따른 안전 인력 242명 증원 노사 공동 건의, 임금피크제 문제 해결을 위한 건의, 공사 내 여성 직원 증가에 따른 근무환경 개선 등에 합의했다. 또 기관사의 안전과 관련한 인력 증원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다만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를 통합할 때 1029명을 감축하기로 한 노사정 합의 사항은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시민 불편은 없어야 한다는 노사의 공감대 하에 노조와 합의를 체결할 수 있었다"며 "아직 숙제가 많지만, 노조 및 서울시와 협의해 공동으로 현안을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