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급 1.8% 인상 수용키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교육당국과의 임금교섭에 15일 잠정 합의했다. 우려했던 ‘2차 급식대란’은 벌어지지 않았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이날 청와대 인근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당국과 임금교섭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추가교섭에서 세부사항을 조정할 예정이다. 학비연대는 교섭 합의에 따라 17∼18일 계획한 2차 총파업 추진을 중단했다.

학비연대와 교육당국은 기본급을 약 1.8%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애초 5% 이상 인상률을 주장하던 연대회의가 교육당국의 요구를 수용했다. 교통비는 6만원에서 10만원으로 올리면서 기본급에 산입하기로 결정했다. 막판까지 협상에 진통을 겪었던 근속수당 인상 폭과 시점은 올해와 내년 각각 1500원과 1000원 올리는 것으로 합의했다. 학비연대는 5000원 인상, 교육당국은 동결을 주장하며 맞서다가 중간에서 접점을 찾았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