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집회 주도권 다툼

시민연대 "집회 잠정 중단"
젠틀재인 "우리끼리 연다"
'장소 알박기'에 서로 비난도
조국 사퇴에 여권 지지자들 '파열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세력 사이에서 ‘파열음’이 나고 있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매주 열리던 촛불집회의 주도권을 두고 지지단체 간 다툼이 벌어진 것이다. 조 장관 사퇴로 내부 분열 속도가 빨라지는 양상이다.

15일 여권 성향 지지자들이 모인 ‘북유게사람들’은 오는 19일 서초역~교대역 사이에서 ‘우리가 조국이다 시민참여문화제’를 연다고 밝혔다. 북유게사람들은 게임 커뮤니티 사이트인 루리웹 이용자와 젠틀재인 등 친문성향 지지자들이 모인 단체다. 이들은 지난 9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조국 지지 집회를 열기도 했다. 북유게사람들은 “조 장관 사퇴 기자회견 직후 진행한 인터넷 설문조사에서 1시간 동안 7000명이 넘는 사람이 집회 개최를 원했다”며 “압도적인 찬성으로 해당일 집회를 강행한다”고 했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그동안 서초동 집회를 주도해 온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우리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단체”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시민연대는 12일 9차 집회를 끝으로 “정부의 검찰개혁 의지를 확인했다. 언제든 돌아오겠다”며 집회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그러나 북유게사람들은 “촛불집회의 대표성을 시민연대가 독점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집회 장소 ‘알박기’ 논란도 벌어졌다. 시민연대는 오는 11월 9일까지 서초역사거리 일대에 집회 신고를 해둔 상태다. 시민연대가 집회 신고를 취소하지 않으면 북유게사람들은 이 일대에서 집회를 열 수 없다. 이 때문에 북유게사람들은 서초역사거리가 아니라 서초역~교대역 중간 지점에서 집회를 하기로 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시민연대의 실질적 창립자인 이종원 시사타파TV 대표는 북유게사람들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이 대표는 “우리가 ‘태극기들’과 집회신고 전쟁을 벌일 때는 뭐 하다가 집회 알박기니 뭐니 하는 소리를 하느냐”며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시민연대는 19일 대검찰청 앞이 아니라 국회 앞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집회를 여는 것을 검토 중이다. 시민연대 관계자는 “국회의사당 앞 집회신고도 해놨다”며 “북유게사람들은 ‘윤석열 체포’ 등 집회 취지와 맞지 않는 과격한 구호를 내걸어 연대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