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박노해詩 인용해 심경 토로…말미에 "감사했습니다"

14일 전격 사퇴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박노해 시인의 작품을 인용해 현재의 심경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정 교수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그러니 담대하라/ 어떤 경우에도 너 자신을 잃지 마라/ 어떤 경우에도 인간의 위엄을 잃지 마라"로 끝나는 박 시인의 '동그란 길로 가다' 전체를 옮긴 뒤 '감사했습니다'라고 적었다.

박 시인은 조 장관이 과거 몸담았던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동료다.

정 교수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부터 다섯 번째 검찰 소환조사를 받다가 조 장관 사퇴 소식이 전해진 이후 조사 중단을 요청하고 조서 열람 없이 오후 3시15분께 귀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