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철은 첫차부터 정상화…화물 운송은 차질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철도노조 파업이 14일 오전 9시를 기해 끝난다. 수도권 전철은 첫차부터 대부분 정상화되고 열차 운행도 단계적으로 정상화가 이뤄진다.

한국철도(코레일)는 "파업이 끝나는 오늘 전체 열차 운행률은 평시의 91.2% 수준"이라며 "수도권 전철은 99.9%(2322대 중 2320대) 운행해 첫차부터 거의 정상화된다"고 이날 밝혔다.

KTX와 일반 열차는 단계적으로 운행을 재개한다. KTX는 오후 6시 30분께, 일반 열차는 오후 10시께 완전 정상화가 이뤄질 예정이다. 열차 운행률은 KTX가 평시의 80.5%, 일반 열차는 74.4%, 수도권 전철은 99.9%, 화물열차는 35.2%에 머문다.

이에 따라 이날 열차표 구하기는 평소보다 다소 어렵고 화물 운송은 파업 수준의 차질이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안전한 열차 운행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