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개혁 상황 보고 다시 오겠다"
보수단체 '조국 퇴진' 맞불 집회
지난 12일 서울 서초동에서 검찰 개혁과 조국 법무부 장관 수호를 외치는 마지막 촛불집회가 열렸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초역 사거리에서 ‘제9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이 단체는 이날을 끝으로 촛불집회를 잠정 중단한다. 주최 측은 집회에 ‘최후통첩’이란 이름을 붙였으나 검찰 개혁 결과 등을 보고 언제든 다시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참여 인원을 밝히지 않았지만 “누에다리에서 예술의전당까지 1.7㎞, 서리풀터널에서 교대역 사거리까지 1.6㎞ 구간 도로가 꽉 찼다”고 주장했다. 본집회가 시작되기 전인 오후 4시께 이미 참가자들이 대검찰청 앞을 메워 서초역 출구 일부는 주최 측에 의해 통제됐다. 대법원 앞 도로에는 전국에서 온 관광버스들이 늘어섰다.

시민들은 ‘정치검찰 OUT’ ‘우리가 조국이다’ 등 손팻말을 들고 ‘조국 수호 검찰개혁’ 구호를 외쳤다. 태극 문양 손팻말, 문재인 대통령과 조 장관·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그림이 그려진 손팻말도 곳곳에서 보였다. 경기 김포시에서 온 이효섭 씨(63)는 “마지막 집회라고 해서 참가했다”며 “검찰이 권력을 남용해 법무부 장관을 탈탈 터는 걸 봤으니 이제 조 장관을 대신해 검찰개혁을 할 사람이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주최 측은 ‘최후통첩문’을 내고 “검찰은 개혁 조치에 순순히 임하고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과잉수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같은 날 누에다리 건너편 서울성모병원 앞과 서초경찰서 인근에서는 우리공화당과 자유연대가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맞불 집회’를 열었다. 경찰은 이날 낮 12시부터 서초대로와 반포대로를 순차적으로 통제하고, 서초역 인근에 94개 중대 5000여 명을 투입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