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도로교통공단 자료 분석…치사율은 고속버스 사고가 가장 높아
"5년간 버스 교통사고 사망자 858명…서울·경기가 절반"

시내버스, 고속버스, 전세버스 등 각종 버스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의 사망자가 최근 5년간 85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병훈(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도로교통공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2018년에 발생한 버스 교통사고는 총 4만1천262건으로 집계됐다.

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858명, 부상자 수는 6만8천234명이었다.

사망자 수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250명, 서울이 177명으로 서울·경기지역의 버스사고 사망자 수가 전체의 절반(49.8%) 가까이를 차지했다.

그 뒤로는 경남(51명), 인천(48명), 전북(41명) 등의 순이었다.

버스 용도별로 사고 건수와 사망자 수를 비교해본 결과 시내버스에서 발생한 사고 건수가 3만65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사망자 수도 시내버스(515명)가 가장 많았다.

전세버스(5천666건·179명), 시외버스(3천951건·123명), 고속버스(989건·41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그러나 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수를 뜻하는 '치사율'은 고속버스가 4.1명으로 가장 높았고 전세버스 3.2명, 시외버스 3.1명, 시내버스 1.7명 등의 순이었다.

소병훈 의원은 "버스는 '시민의 발'로 불릴 만큼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어 안전이 중요하다"며 "사망·부상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일률적 교통사고 대책이 아닌 지역별 특성에 맞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5년간 버스 교통사고 사망자 858명…서울·경기가 절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