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KOTRA)는 14일부터 이틀간 서울과 경기 성남에서 '2019 한국 방산·보안 수출주간(KODAS 2019)'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및 방위사업청과 함께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국내 최대 방산·보안 분야 전문 수출상담회로, 2011년 시작된 이후 10회째를 맞이했다.

올해는 방산 '선도' 해외무역관이 유치한 바이어를 비롯해 23개 국가에서 43개 기업 책임자가 한국을 찾는다.

코트라는 방위산업이 유망한 30개 지역을 '선도' 무역관으로 지정해 시장동향을 파악하고 현지 마케팅을 집중 지원하고 있다.

1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일대일 맞춤형 수출상담회'에는 방산·보안 분야 중소·중견기업 90개사가 참가해 해외 바이어와 377건의 상담을 진행한다.

바이어는 아시아, 중동, 유럽, 아메리카, 아프리카 등 출신으로 대륙별로 고루 안배했다.

올해 1월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2018 방위산업 통계 및 경쟁력 백서'에 따르면 2017년 방위산업 수출액은 1조9천53억원으로 그 전년보다 35.4% 감소했다.

특히 매출 대비 수출액 비중은 13.6%에 불과해 해외시장 개척이 더욱 절실한 실정이다.

이번 상담회에서 국내 기업은 ▲ 무기류, 군용차량, 방폭셸터 등 방산물자 ▲ 고속무선전송장치, 도청탐지 등 정보기술(IT) 보안기술 ▲ 소화기, 드라이아이스 세척기 등 산업용품까지 다양한 수출품목을 선보일 계획이다.

바이어들은 상담회 다음날인 15일 국내 최대 항공우주전시회인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Seoul ADEX)'를 직접 참관할 예정이다.

방산·보안제품 수출길 늘린다…코트라 'KODAS 2019' 개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