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민 수긍 못 해…"일방적으로 제4의 명칭 의결"
보령∼태안 연륙교 이름 '원산안면대교'로 잠정 결정

충남도가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를 잇는 연륙교 이름을 잠정 '원산안면대교'로 결정했다.

도가 지명에 반대하는 태안 군민을 설득하지 못한 채 결국 국가지명위원회로 공을 넘김에 따라 반발이 예상된다.

충남도는 국도 77호선 보령∼태안 연륙교 이름을 '원산안면대교'로 결정한 도 지명위원회 심의·의결사항을 국가지명위원회에 상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당초 도 지명위원회는 지난 5월 21일 연륙교 명칭을 '원산안면대교'로 정했지만, 태안군의 반발로 국가지명위 상정을 보류해 왔다.

보령∼태안 연륙교 이름 '원산안면대교'로 잠정 결정

태안군은 도 지명위원회가 태안군이 제안한 '솔빛대교'와 보령시가 제안한 '원산대교'는 물론 충남도의 중재안인 '천수만대교'까지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제4의 명칭을 의결했다며 반발했다.

도 지명위는 시설물의 명칭을 제정할 때는 위치와 지명 등에 근거한다는 국토교통부 지명 제정 표준과 원칙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도는 보령시장과 태안군수 간 간담회, 부단체장과 담당 과장 회의 등을 통해 갈등을 중재하려 노력해왔지만 결국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태안군 관계자는 "군민은 지명으로 인한 논란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도의 중재안인 '천수만 대교'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국가지명위에 우리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명칭 결정 절차에 대해 법률 자문을 한 결과 적법하다는 회신을 받았다"며 "앞으로 국가지명위원회 개최 시 양 시·군에서 충분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2010년 12월 착공한 원산도∼안면도 해상교량은 총연장 1.8㎞에 왕복 4차로로, 오는 12월 개통된다.

현재 공정률은 98%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