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1995년 이후 인구 꾸준히 감소…해법 모색 토론회

부산 인구가 1995년 이후 꾸준히 줄어드는 가운데 인구감소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전문과 시민단체 등이 머리를 맞댄다.

부산시는 14일 오후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인구정책 관련 전문가와 시민단체, 관련 부서 공무원 등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 감소에 대한 해법을 찾는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부산 인구는 1995년 389만명을 기록한 이후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지난해에는 344만1천명까지 줄었다.

이날 토론회는 수도권 집중 가속화로 지방 인구 감소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지역 특성을 반영한 종합적인 인구 정책과 국가 균형 발전 정책을 요구하기 위한 자리가 될 예정이다.

박진경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역발전연구실장이 '지역 인구감소 특성 분석 및 정책 방향', 김경수 부산연구원 선임연구원은 '부산시 인구 특성 분석과 대응 방안'이라는 내용으로 각각 주제발표한다.

이어 윤갑식 동아대 도시계획공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전문가와 시민단체, 공무원이 인구 감소 문제와 해법에 관해 토론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