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서 공장 화재 피해 확인하던 40대 추락해 숨져

12일 오후 11시 10분께 경북 고령군의 한 자동차 금형 공장에서 화재 피해 상황을 확인하던 공장 관계자 A(44)씨가 10m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A씨는 이날 오후 9시 9분께 공장에서 불이 나 40여분 만에 진화된 뒤 피해 정도를 살펴보기 위해 지붕으로 이동하다가 천장이 무너지면서 추락했다.

공장의 불은 벽면 패널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55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화재 원인과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