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이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 남성 고객 모시기에 나섰다.

최근 밀레니얼 세대 남성이 유통업계의 큰손으로 떠오르면서 이들이 선호하는 남성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를 집중적으로 유치해 경쟁업체와의 차별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1∼9월 소공동 본점에 주요 남성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 5개를 잇따라 유치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월 입점한 프리미엄 영국 브랜드 '바버', 5월에 문을 연 'APC옴므', 8월에 오픈한 '산드로옴므'와 '송지오옴므', 9월에 개장한 '우영미' 단독 매장 등이 대표적이다.

롯데백화점에서 남성 럭셔리 캐주얼 상품군의 매출은 2016년 7.8%, 2017년 5.5%, 2018년 10.7% 신장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13.2% 상승하며 명품, 리빙 상품군과 함께 매출 신장세를 선도하고 있다.

특히 업계 최초로 단독 매장을 선보인 '우영미'는 오픈 첫날에만 1천만원의 실적을 기록했고, 한정판으로 선보인 코트는 3시간 만에 완판됐다고 롯데백화점은 설명했다.

롯데백화점이 소공동 본점에 신규 남성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를 유치한 후 고객층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올해 1∼9월 소공동 본점의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에 방문한 고객 중 2030세대 남성 고객 비중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가량 증가한 30%를 차지했다.

롯데백화점 김광희 남성패션팀장은 "최근 패션에 관심을 갖는 젊은 남성 고객이 급증하면서 해당 상품군 매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며 "2030 남성을 위한 브랜드 유치를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 밀레니얼 남성 고객 모시기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