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박9일 간 3개국 방문…IPU총회서 '한반도 비핵화' 국제 지지 호소
文의장, 해외 순방길…세르비아·아제르바이잔·조지아 방문

문희상 국회의장은 13일 7박 9일 일정으로 세르비아, 아제르바이잔, 조지아 등 3개국 순방길에 오른다.

문 의장은 오는 14일 세르비아에서 열리는 제141차 국제의회연맹(IPU) 총회에 참석,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하고 아제르바이잔과 조지아를 찾아 우호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문 의장은 IPU 총회에서 '국제법 강화-의회의 역할과 메커니즘, 지역 협력의 기여'를 주제로 한 대표연설에 나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필요성을 역설할 방침이다.

문 의장은 같은날 수교 30주년이 된 세르비아의 마야 고이코비치 국회의장을 만나 양국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최근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한국 기업들에 대한 지원도 요청할 계획이다.

문 의장은 이어 아제르바이잔으로 이동해 16일 동포 및 지상사 대표들과 조찬간담회를 하고, 아제르바이잔 국부(國父)인 알리에프 묘소와 독립유공자 충혼탑에 헌화한다.

문 의장은 같은날 옥타이 아사도프 아제르바이잔 국회의장과의 단독·확대 면담을 하고 양국 교류·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후 문 의장은 조지아로 이동해 17일 아르칠 탈라크바제 조지아 국회의장을 만나 양국 의회 간 우호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공동 기자회견도 할 계획이다.

이튿날인 18일에는 조지아의 살로메 주라비쉬빌리 대통령, 기오르기 가하리아 총리와 면담하고 양국 간 교역 투자와 에너지·교통 인프라 건설 등의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문 의장의 이번 순방에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유승희 의원,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이 동행한다.

또한 IPU 총회 대표단으로 단장인 무소속 천정배 의원과 민주당 유승희·최운열 의원, 한국당 주호영·김종석 의원이 함께 세르비아를 방문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