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판 강풍에 날아가 동해선 전차선 덮쳐
태풍 하기비스 영향으로 인한 사고
전동차 운행 일시 중단, 현재 일부 재개
코레일 "오후 7시께 완전히 복구 예정"
철판 떨어진 기장 과선교 /사진=연합뉴스

철판 떨어진 기장 과선교 /사진=연합뉴스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철판이 강풍에 날아가 동해선 전차선에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동해선 전동차 운행이 한때 중단됐다.

코레일 등에 따르면 12일 오전 9시 30분께 부산 기장군 기장읍 기장과선교에 붙어있던 철판이 강풍에 떨어져 교량 아래 동해선 전차선을 덮쳤다.

이 사고로 전력을 공급하는 전차선에 스파크가 발생, 단선되면서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다.

당시 현장을 지나던 무궁화호가 선로 위로 처진 전차선을 발견해 운행을 멈추고 사고 사실을 신고했다. 무궁화호에는 200여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으나 별다른 사고는 없었으며, 전차선을 정리하는 104분가량 운행이 지연됐다.

코레일은 긴급 복구에 나서 선로 위로 떨어진 전차선을 정리하고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전동차 운행을 부분 재개했다. 전동 연차는 부산지역 내인 부전역에서 기장 일광역까지만 운행되고 있다. 전차선이 필요 없는 일반 열차는 정상 운행 중이다.
동해선 열차운행 일시 중단 /사진=연합뉴스

동해선 열차운행 일시 중단 /사진=연합뉴스

코레일은 부전역에서 신해운대역까지만 전동차를 운행하고 이후 구간은 연계버스를 이용해 승객을 수송하고 있다. 끊어진 전차선을 완전히 복구하고, 열차 운행을 정상화하는 것은 이날 오후 7시께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레일 관계자는 "선로에 떨어지는 전차선을 정리하는 1시간 30분가량 11대의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지역 해안가를 중심으로 강풍주의보가 내려지면서 강한 바람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부산에는 오전 2시께 강풍주의보가 발효돼 해안가를 중심으로 순간최대풍속 20㎧의 강풍이 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