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 관계자들이 원산지 표시 점검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 관계자들이 원산지 표시 점검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원산지 표시방법 및 위반업체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오는 15일 부터 올바른 원산지 표시 정착을 위해 '원산지 표시 종합 안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원산지 표시 종합 안내 서비스’는 소비자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위반업체 공표내역을 스마트폰으로 확인 가능하도록 정보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원산지 대상품목 확대와 표시방법 변경으로 인한 영업자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소비자가 원산지 표시제를 보다 쉽게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스마트폰 앱과 PC에서 동시에 이용할 수 있게 해 사용자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앱은 스마트폰 구글 ‘Play 스토어’에서 '농식품안심이 앱'을 다운로드해 설치하면 된다.

또 소비자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원산지 표시제 위반업체 공표내역을 모바일 누리집(홈페이지)으로 확대하고, 스마트폰을 활용해 내 주변과 행정구역별로 원산지 표시 위반업체 정보를 지도상에서 조회 가능하도록 했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