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연천에 이어 강원 철원지역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양성 확진 야생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돼 강원도가 긴급방역에 나섰다.
철원 민통선 멧돼지 폐사체 ASF 양성…강원도 방역 전력투구

12일 강원도에 따르면 전날 오전 철원군 원남면 진현리 민간인 통제구역 내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4마리 가운데 한 마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으로 확진됐다.

야생멧돼지는 오전 7시35분께 작업 중이던 군 장병에 의해 1마리가 처음 발견된 후 주변 수색에서 3마리가 추가로 발견됐다.

신고를 받은 방역당국은 지뢰지대 안에 있어 접근이 불가능한 1마리를 제외한 3마리에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이 가운데 한 마리에서 양성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이에 따라 환경부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른 방역대를 설정하고 현장대응반 및 통제팀 운영에 들어간 강원도는 차단시설을 설치하고 사체매립과 생석회 도포 등 주변 지역 긴급방역 조치를 했다.

아울러 소독 차량과 제독 차량을 동원, 주변 지역 도로 소독에 나서는 한편 철원과 화천지역 91개 양돈 농가에 대한 예찰과 소독, 울타리 보완, 멧돼지 기피제 추가설치 등 방역 조치도 강화했다.

폐사체 발견 현장서 활동한 직원에게는 소독을 철저히 하는 한편 양돈 농가 방문 금지, 멧돼지 예찰, 신고체계도 강화했다.

야생 멧돼지 사체가 발견된 지점으로부터 반경 10㎞ 이내에는 양돈 농가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야생멧돼지 ASF 양성 확진 판정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소집한 최문순 지사는 "방역부서와 군(軍), 환경부서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철원군 7, 15사단 경계로 1차 방어선을 구축하고 화천군 동쪽 평화의 댐 수계, 7사단 경계로 2차 저지선을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환경부서는 DMZ 인근 5개 군(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의 유해조수 구조단을 동원한 멧돼지 집중 수렵으로 해당 지역 멧돼지 제로화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철원군 야생 멧돼지 ASF 바이러스 검출로 도내 DMZ와 민통선 내 지역이 모두 ASF 바이러스에 오염된 것으로 판단되는 엄중한 상황인 만큼 도내 양돈 농가에서는 야생멧돼지가 침입할 수 없도록 울타리를 다시 한번 꼼꼼히 점검하고 야생동물 기피제 추가 도포와 철저한 농장소독, 축사 내 내ㆍ외 장화 갈아신기, 손 씻기 등 기초적인 개인위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