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을왕리해수욕장서 50대 숨진 채 발견

인천 을왕리해수욕장에서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4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동 을왕리해수욕장에서 A(56)씨가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했다.

A씨는 청바지에 검은색 상의를 입은 상태였으며 소지품은 지니고 있지 않았다.

A씨는 지인 3명과 이날 오전 4시께 해변을 거닐다가 실종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인 B씨는 해경에서 "인근 술집에서 술을 마신 뒤 A씨와 해변을 거닐었는데 어느 순간 안 보여 계속 찾아다녔다"고 진술했다.

해경은 B씨 등 지인 3명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A씨가 발견된 지점은 밀물 때 물에 완전히 잠겨 보이지 않는 곳"이라며 "조사가 좀 더 이뤄져야 A씨의 사인 등 정확한 경위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