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21 기자 등을 11일 고소했다. 윤 총장은 “보도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건설업자의 별장에 가고 어울릴 정도로 대충 살지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거짓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고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해당 의혹을 보도한 기자 등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윤 총장은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겨레21은 전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 씨가 윤 총장에게 수차례 별장 접대를 했다는 진술을 했는데, 검찰이 사실 확인 노력도 없이 이를 덮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검찰은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된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수사에도 본격 착수했다.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한 서울대 집회를 두고 그가 “뒤에 자유한국당 패거리의 손길이 어른어른하다”고 했다가 고발당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됐다. 검찰의 조 장관 수사를 ‘위헌적 쿠데타’라고 했다가 고발당한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가 맡는다.

이인혁/이주현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