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환섭 대구지검장은 11일 "김학의 전 차관과 관련한 수사를 하면서 당시 수사 기록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여 지검장은 이날 대구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밝힌 뒤 “과거사위 관계자가 정식조사가 아니고 윤중천을 외부에서 만났을때 윤중천이 ‘윤 총장을 본적도 있는 것 같다’고 말한 애매모호한 취지의 면담보고서가 있어 윤중천에게 확인했지만 그런 얘기를 한적이 없다며 관련 내용을 부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수사단장을 할 때 2013년 윤중천 사건 1차 수사기록부터 윤중천의 전화, 개인 다이어리 객관적 자료에 윤 총장의 이름이나 전화번호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과거사위 진상조사단이 윤 총장 부분에 대한 수사 권고나 의뢰가 없는 데다 윤중천이 부인하고 통화내역 등도 없어 더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여 지검장은 “윤중천이 윤 총장을 상대로 성접대는 물론 통상의 접대도 한 것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