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고교서 독성물질 포르말린 누출…850여명 대피(종합)

11일 경기 수원시 한 고등학교에서 독성물질인 포르말린이 누출돼 전교생이 대피했다.

[고침] 지방(수원 고교서 독성물질 포르말린 누출…850여…)

포르말린은 유해 화학물질로 접착제와 플라스틱 등 수지 합성원료 외에 소독제, 살균제, 살충제 등으로 사용된다.

경기도소방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8분께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10㎖가 누출됐다.

당시 사고는 표본 정리 작업이 진행되던 중에 포르말린 약 2ℓ가 담긴 유리병 밑 부분에 균열이 생기며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교사와 학생 등 850여명이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이중 교사 1명과 학생 7명이 기침을 하고 두통을 호소했다.

소방당국은 학교 현장에 임시 응급의료소를 설치하고 누출된 포르말린을 제거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한 소방 관계자는 "과학실 내부 농도를 측정한 결과 별다른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