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일가 수사 방해 목적
'거짓 의혹' 제기에 강력 대응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검찰이 11일 “완전한 허위 사실”이라며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도 이날 “건설업자의 별장에 가고 어울릴 정도로 대충 살지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검찰은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거짓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고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전날 한 매체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 씨가 윤 총장에게 수차례 별장 접대를 했다는 진술을 했는데, 검찰이 사실 확인 노력도 없이 이를 덮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이에 대검 대변인실은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 음해기사가 보도된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된 유시민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이사장 수사에도 본격 착수했다.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한 서울대 집회를 두고 그가 “뒤에 자유한국당 패거리의 손길이 어른어른하다”고 했다가 고발당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됐다. 검찰의 조 장관 수사를 ‘위헌적 쿠데타’라고 했다가 고발당한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가 맡게 됐다.

이인혁/이주현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