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호'는 이종원 시사타파TV
12일도 대검서 검찰개혁 촛불집회
주말 및 공휴일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수호를 외치는 집회들로 서울 도심이 들썩거리고 있다. 광화문광장 일대에서는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집단이 목소리를 높이는 반면 대검찰청이 있는 서초동 일대에서는 검찰개혁과 조국 수호를 외치는 진보 세력이 집회로 맞서고 있다.

서초동·광화문 집회 대표주자는 누구?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12일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제9차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연다. 진보 세력 유튜버인 이종원 시사타파TV 대표(사진 왼쪽)가 이끄는 이 단체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주도한 ‘개싸움 국민운동 본부(개국본)’와 같은 곳이다. 한·일 관계가 나빠지면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을 하기 위해 조직된 단체였지만 지난 8월 중순 조 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이 잇따라 터져나오면서 ‘조국 수호’로 활동 방향을 바꿨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부터 대법원 인근이나 광화문광장에서 ‘양승태 구속 촉구 촛불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들 집회 규모가 급속도로 커진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 스스로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지난달 26일 이후부터다.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커뮤니티인 ‘클리앙’과 ‘MLB파크’ 등에 조국 집회에 참가하자는 홍보글이 돌았고 참여자가 급증했다. 개국본은 자발적인 집회 참여와 후원금, 자원봉사자들로 집회가 꾸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조직적으로 집회를 지휘하는 세력이 따로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한 국회의원 보좌관은 “전국적으로 관광버스를 동원하는 등 일사불란하게 움직이고 있다”며 “자금을 대는 쪽이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서초동·광화문 집회 대표주자는 누구?

광화문 일대에서 조국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세력 집회 중심에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범투본)’가 있다. 이 단체는 유튜브 채널 ‘너알아TV’를 운영하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오른쪽)이 대표를,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총괄 본부장을 맡아 지난달 20일 출범했다. 우리공화당 등 보수 진영이 합류해 조국 사퇴를 요구하는 세력도 빠른 속도로 커졌다. 범투본에는 기독교, 천주교, 불교 등 종교단체와 전국구국동지연합회,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1460여 개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노태정 자유통일대표가 총괄실행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김무성 심재철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오세훈 홍준표 등 정치인이 108명의 시위 준비위원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주축은 기독교 세력이다. 장경동 중문교회 목사 등 27명의 한기총 소속 목사가 준비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