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한전공대 공방…'세계적 에너지 공대'vs'졸속 공대'(종합)

11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한전공대 설립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의원들은 질의가 시작되기 전부터 각자 찬반 논리를 보강할 자료 제출을 요청해 신경전을 연출했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은 "전력 에너지를 책임질 미래 인재를 배출할 대학을 지방에, 그것도 한전 등 전력 공기업이 밀집한 나주에 설립하는 자체가 지방 균형 발전의 모델이 될 것"이라며 프랑스, 독일, 미국 등 벤치마킹 사례를 제출하도록 했다.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한전공대! 국가발전 원동력'이라 적힌 인쇄물을 들어 보이며 "국감장에 오다 보니 많은 사람이 들고 있던데 사장이 시킨 것이냐"고 김종갑 한전 사장에게 묻기도 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에 수소 산업단지가 있는데 수소 대학 만든다면 동의하겠느냐"며 한전공대 설립에 들어갈 금액, 예상 기간, 한전의 예상 적자 누계 등 자료를 요청했다.

같은 당 윤한홍 의원은 본 질의에서 설립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대전 카이스트, 광주 지스트, 울산 유니스트 등 특성화 대학이 있고 학생이 줄어 대학 갈 학생이 없는 상황인데도 돈을 들여 또 만들어야 하느냐"며 "국민이 내는 전기세에 포함된 전력 기금을 대학설립에 사용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이종배 의원도 '졸속 한전공대'라고 지칭하고 "2022년 개교 목표라는데 문재인 정부 임기 중에 하려고 전체가 거기에 맞춰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현재 진행 상황으로는) 교사 준공 후에 인가 신청하게 돼 있는 교육법 위반 소지도 있다"며 "전력 기금을 쓸 수 있도록 한 전기사업법 시행령을 하반기에 개정하려는 이유도 주주 설득, 국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법을 위반해서 추진하지 않겠다"며 "늦어지더라도 교육법 절차에 따라서 하겠다"고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집요한 훼방은 명백한 정치공세이자,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과제에 대한 근거 없는 딴지"라며 "한전공대는 세계적인 에너지 공대로서 국가의 백년대계를 짊어질 대한민국 신산업 핵심축이 될 것"이라고 응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