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부진 수사· 돈 출처 문제 제기…"홍길동 이야기 같은 요소 있어"
전북경찰청장 친형 현금다발 분실사건 국감서 포화…"송구하다"

11일 오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북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조용식 전북경찰청장 친형의 돈다발 분실 사건에 대한 질의가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지난 8월 23일 청장의 형수가 아파트 인테리어 비용으로 장롱 안에 넣어둔 현금 3억원 중 1억5천만원이 사라졌다고 신고했다"며 "그런데 어찌 된 영문인지 수사에 진척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업무 보고를 보면 강·절도는 신속히 수사한다고 했는데 아직 수사가 지지부진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도 "청장의 형님에 대한 사건은 뚜렷하게 드러난 것은 아니지만, 돈의 출처에 대해 사람들은 궁금해하고 의혹을 제기할 수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그런 우려를 딛고 조직관리를 하실 수 있을지 염려된다"고 말했다.

조 청장은 "일단 집 안에서 현금 절도가 발생해 청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돈의 출처와 관련해서는 형님이 건설 관련해서 사업하기 때문에 여유가 있는데 그게 언론에서 나오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했다.

전북경찰청장 친형 현금다발 분실사건 국감서 포화…"송구하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돈의 출처나 용처에 대해서는 언론에서 제기할 수 있는 문제"라면서 "이러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 것은 홍길동 이야기 같은 영화적인 요소가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착한 도둑도 아니고 3억원 중 절반을 남겨놓는 것을 이해할 수 있느냐"며 "만약 이 사건이 미제로 남게 되면 청장의 신뢰도는 뚝 떨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조 청장은 "돈을 반만 갖고 갔다는 부분은 수사해서 훗날 범인을 검거하면 밝혀질 것"이라며 "지적하신 부분은 심도 있게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전북경찰청장의 친형 돈다발 분실 사건 이외에도 소속 직원들의 비위 문제와 경찰관의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전북경찰청 부장 공석 문제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