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터키·쿠르드 중재' 발언 영향

터키가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장악지역을 침공한 것과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터키에 "외교적 해법"을 선택하도록 촉구하는 미국 주도의 성명 채택을 검토 중이라고 AFP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열린 안보리 비공개 회의에서 터키의 침공 중단을 요구하는 공동 성명 채택 시도가 상임이사국인 미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무산된 상황이어서 주목된다.

안보리, 터키에 '외교적 해결' 촉구 성명 검토…미국 주도

외교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 정부 주도로 작성된 이 성명은 현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담고 있으나 터키의 공격 행동 중단을 요구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명은 또 터키 정부에 군사 대신 외교 채널을 통해 상황을 해결할 것을 촉구하고, 민간인 보호와 난민의 자발적 귀환 조치를 요구하는 내용이다.

터키의 군사행동을 묵인한다는 비판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입장을 바꿔 사태 해결을 위한 군사적 대응, 경제적 제재, 합의 중재 등 3가지 선택안을 제시했다.

그는 이 3가지 안 중에서도 중재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외교적 접근을 통한 해결을 촉구하는 미국의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입장 변화를 반영한 결과물로 보인다.

안보리, 터키에 '외교적 해결' 촉구 성명 검토…미국 주도

유엔 안보리는 본국과 상의할 시간을 달라는 러시아 측 요청에 따라 그리니치표준시(GMT)로 이날 오후 2시(한국시간 밤 11시)까지 의견 수렴 기간을 둔 뒤 채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전날 터키의 쿠르드 공격 중단을 요구하는 내용의 공동 성명 채택을 위해 긴급회의를 소집했지만, 유럽 이사회 5개국이 미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나머지 회원국을 설득하는 데 실패하면서 불발로 끝났다.

특히 성명 채택에 있어 러시아가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는 것이 외교관들의 전언이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성명 채택이 불발된 뒤 열린 기자회견서 "안보리 성명은 터키의 (군사) 작전만이 아니라 시리아 위기의 다른 측면도 반영해야 한다"며 "불법적인 군사 주둔"도 즉각 종결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는 미군의 시리아 주둔을 가리킨 발언으로 해석된다.

결국 프랑스, 독일, 영국, 벨기에, 폴란드 등 유럽 5개국만 성명을 냈으며 미국은 별도의 성명을 통해 터키의 공습을 승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