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도 별장 접대"…대검 "허위 음해보도"
하어영 "윤석열, 별장서 性접대 받은 것 아냐"
하어영 "진술 있었는데 檢조사 안한 것 문제"
하어영 한겨레 21 기자 "'윤중천이 윤석열 접대' 아닌 '의혹 조사했느냐'가 핵심"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 원주 별장에 들러서 접대를 받았다라는 윤 씨의 진술이 나왔다, 진술이 있었다라는 게 핵심이고요. 이것에 대해서 추가 조사 없이 마무리됐다라는 것 또한 다른 핵심입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라고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한겨례 보도 이후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보도를 한 하어영 기자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석열 총장이 정말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느냐 그것보다는 그런 진술이 있었고 그 진술 자체에 대한 조사. 그러니까 ‘진실 유무에 대한 조사 자체가 없었다’라는 것이 더 방점이 찍혀 있었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아울러 "윤중천 씨가 거짓말을 했을 가능성은 없느냐"는 질문에 "제 입장에서 보도와 관련해서 사실 그건 중요하지 않다. 진실이냐 거짓이냐는 검찰이 밝혔어야 하는 문제다. 형식적으로라도 조사를 했어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한겨레21은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윤씨로부터 자신의 별장에서 윤 총장을 접대했다는 진술을 확보했고, 수사단에 전달했지만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윤 총장은 의혹 보도에 대해 "그렇게 대충 살지 않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윤 총장은 윤씨 별장이 있는 원주에 20여년 전 다른 일로 한 차례 찾았을 뿐, 그 이후 원주 자체에 가본 적도 없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가 윤 총장에게 별장 접대를 한 정황이 담긴 기록을 보고도 조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은 수사단도 전면 반박에 나섰다.

법무부 과거사위원회 권고 관련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윤씨가 윤 총장을 안다고 볼 아무 자료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