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피해 14명·이재민 877명, 주택 1천938채 파손·침수
경북 태풍 피해 1천417억원으로 늘어…울진 751억·영덕 319억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경북의 재산피해가 1천417억원으로 늘었다.

11일 경북도에 따르면 국가재난관리시스템에 각 시·군의 태풍 피해 상황 입력을 마감한 결과 공공시설 1천296억원, 사유시설 121억원 등 1천417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울진이 751억원으로 가장 많고 영덕 319억원, 경주 121억원, 성주 72억원, 포항 60억원, 영양 23억원 등이다.

피해 금액과 복구 금액은 잠정집계를 바탕으로 이날부터 17일까지 중앙·도 피해 합동조사단이 진행하는 조사에서 확정된다.

경북에서는 이번 태풍으로 14명(사망 9명·부상 5명)의 인명피해가 났으며 주택 99채가 부서지고 1천839채가 침수됐다.

또 상가 648곳과 공장 42곳, 농경지 533.6㏊, 농작물 874.7㏊, 농업시설 62곳, 축산시설 40곳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공공시설은 도로와 교량 301곳, 하천 208곳, 소하천 337곳 등 2천69곳에서 피해가 났다.

이재민은 877명이 발생해 아직 107명이 귀가하지 못하고 친인척 집이나 마을 회관 등에 머물고 있다.

도는 피해 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조치를 98.4% 완료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