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 유튜버 '공분'
고양이 얼굴에 화장…팬티 속에 넣더니 '장난'

동물보호단체 카라 "애정표현도 학대 될 수 있어"
"문제 해결 위한 대응 확대할 계획"
팬티 속에 고양이 넣고, 성기 촬영까지…동물 학대 유튜버 논란

"뇌성마비 고양이 데려다 잘 키우고, 장난 좀 친건데 동물학대라니요."

유튜버 A 씨는 최근 자신의 채널에 '첫 고양이 메이크업', '내 비밀 장난감' 등의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A씨는 자신이 기르고 있는 고양이에게 우악스럽게 화장품을 바르고 만족스러워 했다. 뿐만 아니라 '장난'이라면서 자신의 팬티 속으로 고양이를 집어 넣는 등 추한 행태를 보였다. 또 고양이의 성기를 '땅콩'이라고 비유하며 촬영한 것을 영상으로 남기기도 했다.

이 어린 고양이는 제대로 걷지도, 저항하지도 못하는 상태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분명한 동물 학대", "학대인지 모르고 장난감 취급한다는 점이 소름끼침", "말 못하는 동물이라고 그러는 것 아니다", "싸이코패스 아니고서야 이런 짓을...", "동물학대에 대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동물 보호 단체 카라는 해당 유튜버에 대한 제보를 받았고 연락을 취해 고양이 주인을 만났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고양이 주인인 A 씨는 "저는 고양이를 학대한 것이 아니며 아픈 고양이를 구조해서 잘 돌보고 있다"고 해명했다고.

카라 측은 "동물에 대해 부적절한 조롱과 습성을 고려하지 않는 일방적인 비상식적 접촉은 본인이 악의적인 학대 의사가 있고 없고와 무관하게 반려도 애정표현도 아닌 집착이며 학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A씨에게 이같은 집착의 부적절함을 알리고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노력했다. 장난감 취급을 받던 고양이를 구조하여 건강 검진을 하고 현재 소유자에게 분리 하려고 했다.

하지만 A씨는 고양이에 대한 집착이 너무도 강했다. 고양이를 카라 측이 데려가려고 하자 "사랑하는 고양이를 분리하지 말라"며 강하게 거부했다.

카라 측은 "동물에 대한 이해와 지식 부족 등 문제가 있었지만 특별한 폭력성은 관찰되지 않았다. A씨 부친 또한 '아픈 고양이를 데려와 건강히 보살폈다. 우리가 잘 키울테니 가라'고 했다"고 전했다.

결국 카라 측은 A씨와 그의 부친에게 고양이 병원진료와 배변함 마련을 약속 받고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단체 측은 A씨와 지속적인 연락을 취하고 동물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깨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카라가 다녀간 후에도 A씨는 "고양이가 자살을 하려고 한다"는 등의 영상을 올렸다. 이는 자신을 '동물학대범'이라고 비난하는 네티즌들을 상대로 고의적으로 도발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팬티 속에 고양이 넣고, 성기 촬영까지…동물 학대 유튜버 논란

A씨가 '고양이 학대 안한다고'라는 제목으로 올린 영상에서 그는 "고양이를 주웠는데 움직이지 못해 동물병원에 데려가니 뇌성마비라고 하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장난이 심했던 것 같다. 욕 먹을 짓을 일부러 한 것은 아니다. 고양이를 때린 적도 없다. 그저 좋아서 그런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고양이를 화장하고 제 팬티에 집어넣고…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 제가 하는 짓이 어떤지 잘 몰랐다"면서 "이럴줄 알았으면 동영상을 안 올렸을 텐데 생각이 짧았다. 외국에선 고양이 화장하고 그런것도 올리길래..."라고 얼버무렸다.

그는 "고양이 생식기 사진 확대해서 보여드린 건 남자애들끼리 장난한거였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다른 영상에서 그는 "저는 고양이 학대범"이라며 "저를 죽이려는 사람도 있다.하고 싶은 말은 언제든지 와서 해를 끼쳐도 된다"고 했다.

처음 사과 영상과는 달리 "화장은 이제 진하게 안하고 볼터치만 할게"라고 했고 팬티 속에 고양이를 넣은 것에 대해 "성적으로 얘를 느끼는 건 아니다. 숫놈이다. 그런데 동물단체에서 나쁜 것만 편집해서 그렇다. 동영상 안올리고 조용히 살려 했는데 학대자가 됐다"라고 격앙된 어조로 이야기 하기도 했다.

카라가 고양이를 보호하려고 하자 A씨는 "정이 든 친구인데 데려가게 놔둘 수 없었다. 병원에 데려가서 뇌성마비 사실도 알았고 밥을 안준 적도 없다. 제가 밥을 안 먹더라도 고양이 먹이겠다고 '샌드위치' 사오고 그랬다. 동물보호 단체가 저를 학대자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비난하는 네티즌들을 향해서 그는 "왜 내가 당신들을 향해 미안하다고 해야하는지 모르겠다. 난 그냥 고양이에게만 미안하다. 바보같은 동물 단체가 나를 사이코패스처럼 생각하고 고양이를 나에게서 떼어놓으려 한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카라를 향해 "너네들 같으면 키우던 자식 주겠냐? 데려갈 생각 꿈 깨라"라고 일갈했다. 이후에도 A씨는 '고양이 자살기도' 라는 자극적인 제목의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A씨는 "내가 동영상 올리는 이유는 유튜브가 재밌어서 하는거다. 다른 사람 의견 상관안한다. 나는 행복하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이어 "어떤 사람이 국민신문고에 올려서 경찰에서 전화왔다. 암튼 고양이 영상 계속 올릴거다. 진실한 대화도 카라와 나눴다"고 덧붙였다.

카라 측은 "A씨와 고양이를 물리적으로 분리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A씨의 집은 부유해서 언제든 동물을 매입하거나 길에서 고양이를 데리고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A씨는 길고양이를 한 마리 더 데려다 키우려다가 부친의 반대에 부딪혔다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협회 측은 "A씨가 끝까지 본인의 환상과 집착만 고집한다면 지역 동물 보호 감시원의 개입이나 주변인들에 대한 설득으로 문제 해결을 위한 대응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