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의혹 추가 고발"…딸 당연직 이사에 올라
나경원 '자녀입시 의혹' 고발 시민단체, 檢에 수사촉구 의견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 의혹을 검찰에 고발한 시민단체가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사립학교 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 4개 시민단체는 11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첫 고발로부터 한 달이 다 되도록 아무런 수사도 하지 않고 있는 검찰을 규탄한다"며 기자회견을 연 뒤 의견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가 딸·아들 입시 과정에서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의 입학 업무를 방해했다며 지난달 16일부터 세 차례 연달아 나 원내대표를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 아들 김모(22) 씨가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연구실에서 도움을 받아 2015년 국제학술대회 연구 포스터 2건의 제1저자, 4저자로 등재됐다는 내용이다.

김씨는 연구 발표 다음 해 예일대 화학과에 진학했다.

나 원내대표 딸(26)의 경우 2011년 성신여대에 특수교육 대상자 전형으로 입학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고, 입학 이후엔 8회에 걸쳐 성적이 급격히 상향된 수준으로 정정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현재 시민단체의 나 원내대표 고발 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에 배당돼 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 관련 특혜·비리 의혹에는 명백한 사실과 근거가 있는데도 검찰이 왜 수사하지 않느냐"며 "최근 특정 사건에 보여준 검찰의 과잉 수사와 비교했을 때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비영리 국제스포츠 기구인 사단법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를 사유화했다는 의혹도 추가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2011∼2016년 SOK 회장을 지냈으며 현재 명예회장을 맡고 있다.

지난 2일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선 나 원내대표가 SOK 회장에서 물러난 직후인 2016년 7월 딸 김씨가 SOK 당연직 이사에 이름을 올린 점 등 김씨의 스페셜올림픽 활동과 관련한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나 원내대표 지인인 이병우 성신여대 교수가 2013년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개·폐회식 예술감독을 맡았고, 이후 3년간 '평창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의 음악감독을 역임한 점도 도마 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