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울산본부 의장에 이준희 현 의장 재선출

한국노총 울산본부 새 의장에 이준희 현 의장이 재선출됐다.

한국노총 울산본부는 11일 울산노동복지센터에서 제23대 임원 선출을 위한 임시 대의원대회 결과, 이준희 의장·손일진 사무처장 후보 조가 전체 315표 중 238표(75.5%)를 얻어 당선됐다고 밝혔다.

임기는 내년 1월부터 3년간이다.

이준희 의장은 SK이노베이션 노동조합 출신으로 전국화학노련 조직강화실장 등을 지내고 2011년 3월부터 울산 한국노총 20·21·22대 의장을 연달아 맡았다.

손일진 사무처장은 경동도시가스 노동조합 위원장으로 역시 2011년 3월부터 연달아 사무처장직을 수행했다.

이준희 의장은 "최저임금과 시간 단축 등 노동법 개악을 반드시 막아내겠다"며 "비정규직 문제, 산업안전 문제, 고용 일자리 문제 등 현안 해결을 위해 의제개발과 사회적 대화를 추진하는 등 노동운동의 사회적 역할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울산 한국노총은 화학, 금속, 택시, 자동차, 섬유유통, 금융, 우정, 공공, 항운, 연합, 건설산업, 사립대, 해상 등 13개 산별 본부에 125개 노동조합, 2만8천여 조합원이 가입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