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개천절 '청와대 앞 폭력 시위' 2명 검찰 송치

지난 개천절에 열린 청와대 앞 집회에서 경찰 차단벽을 무너뜨리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2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를 받는 허 모 씨와 최 모 씨 등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허씨 등은 이달 3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가 끝난 뒤 청와대 쪽으로 행진하다 경찰에 가로막히자 사다리 등을 이용해 경찰 안전 펜스를 무력화하면서 공무집행방해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허씨 등은 탈북민 단체인 '탈북 모자(母子) 추모위원회' 회원으로 알려졌다.

이 단체는 지난 7월 관악구에서 숨진 채 발견된 탈북민 모자 한모 씨와 김 모 군을 추모하기 위해 탈북민들이 구성한 단체이다.

경찰은 당시 집회 현장에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허씨 등 총 46명을 체포해 성북·강동·용산 등 서울 시내 7개 경찰서로 분산 연행해 조사했다.

경찰은 이후 허씨와 최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허씨의 영장만 발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