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예산으로 드론10대·서버 구축…군작전·재난에 활용

육군 제51보병사단과 사단 관할 경기 남부 11개 지자체가 예비군 드론 감시정찰분대 1차 도입사업을 완료했다.

육군51사단·지자체, 예비군 드론감시정찰분대 편성

51사단과 수원시는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사단 내 예비군 드론 감시정찰분대 1차 도입사업 보고회와 시연 행사를 열었다.

예비군 드론 감시정찰분대는 51사단이 지역방위체계를 구축하고 지자체와 연계해 재해재난에도 대응하고자 지역예비군 기동대에 편성했다.

기동대당 10명씩 사단 내 16개 예비군 기동대에 총 160명으로 구성됐다.

예비군 드론 감시정찰분대는 해안 감시와 수색 정찰, 주요 시설 경계 등 군사작전뿐 아니라 화재, 실종 등 재난사고 시에도 출동해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시군 통합방위 종합상황실, 사단 지휘통제실, 경찰·소방관계자 등에게 전송한다.

감시정찰분대가 사용할 드론 10대는 51사단이 관할하는 경기 남부 11개 지자체(광명시 제외)가 3천만원씩 예산을 공동부담해 구매했다.

이달 말 도입된다.

드론 영상전송·공유에 필요한 서버구축비는 수원시가 추가로 8천만원을 부담했다.

드론은 사단 작전지역 특성에 맞게 맞춤형으로 제조했다.

비행반경 1∼3㎞, 비행시간 30분 이상, 비행속도 최대 시속 60㎞ 이상의 성능을 갖췄다.

51사단은 앞으로 16개 기동대 전체에 64대 드론을 도입하는 등 예비군 드론 감시정찰분대의 장비를 확충할 예정이다.

김인건 51사단장은 "드론은 후방지역에서 적은 병력으로 작전을 수행해야 할 지역방위부대에서는 더욱 중요한 장비"라면서 "민·관·군·경과 산·학·연이 함께 드론 운용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장을 마련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도 "적국의 침입은 물론 산불과 화재, 테러 대비 등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닌 드론이 시민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민관군 함께 노력해야 한다"라며 "드론을 활용한 통합방위체계가 모든 사회를 안전하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업 보고 후 51사단은 해안으로 침투하는 적을 군 감시장비로 식별 후 드론 정찰을 통해 현장에서 격멸하는 상황과 산불을 드론을 이용해 진화 및 구조하는 상황을 연출해 드론 운용을 시연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 부처, 경기 남부 11개 지자체, 군부대, 국방 관련 연구단체 관계자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51사단은 수원·군포·과천·광명·시흥·안산·안양·의왕·오산·화성·평택 등 경기 남부 11개 시를 방어하는 지역방위사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