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60대 남성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인화 물질을 마시고 불을 붙이려다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국회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날 오전 11시 10분께 국회 본관 출입문 앞에서 인화 물질을 마신 뒤 라이터를 꺼내 불을 켜려다 국회 방호과 직원들로부터 제지당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는 이 남성을 중앙대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은 해당 남성의 정확한 신원과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