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 1인 창업모델을 찾아라…서울시 '없던창업 프로젝트'

서울시가 은퇴 후 1인 창업을 준비하는 50플러스세대(50대 이상 세대)를 돕는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오는 29일 마포구 누리꿈스퀘어 비즈니스타워에서 50플러스세대의 창업 모델을 발굴하고 소개하는 '없던창업 프로젝트 - 1인 창업 편'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주목받는 1인 창업 무대인 유튜브, 아프리카TV, 네이버TV 등을 중심으로 한 산업 동향을 소개한다.

50플러스 유튜버인 '단희TV'의 이의상 대표가 나와 유튜버로서 성공하기까지 인생 이야기를 들려준다.

재단은 이 프로젝트에서 1인 창업 도전자 등을 선발해 프로필 사진 촬영, 명함 제작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행사 정보는 서울시50플러스포털(50plu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50플러스세대에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창업모델들을 다양한 플랫폼, 사례와 결합해 보다 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도록 돕고자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