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 질환 신약 개발 티움바이오, 11월 코스닥 상장 추진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전문기업인 티움바이오가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코스닥 상장 절차를 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총 공모 주식 수는 250만주이고 공모 희망가 범위는 1만6천∼2만원이다.

이에 따른 공모 예정 금액은 최대 500억원 규모다.

티움바이오는 11월 5∼6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벌여 공모가를 결정한 뒤 같은 달 11∼12일 일반 청약을 받을 계획이다.

상장 예정일은 11월 22일이며 대표 주관사는 키움증권이 맡았다.

2016년 설립된 티움바이오는 폐섬유증 및 자궁경부암 치료제 등을 개발·생산하는 기업이다.

김훈택 티움바이오 대표이사는 "공모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현재 추진 중인 5개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 및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에 투입할 예정"이라며 "상장 후 빠른 임상 진행 및 라이선스 아웃(기술수출)을 통해 주주가치를 실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