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2차 녹색성장위 개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 의결
"P4G 정상회의 통해 친환경 해외 신시장 진출 확대 기대"
'중장기 기후대응로드맵' 2년 앞당겨 수립…온실가스 감축 속도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5년 단위로 세우게 돼 있는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을 당초 예정보다 2년 앞당겨 수립한다.

정부는 11일 오전 서울청사에서 김정욱 민간공동위원장 주재로 제42차 녹색성장위원회를 열고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 '제4차 국가보고서 및 제3차 격년갱신보고서'를 심의·의결했다.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은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5년마다 수립되는 기후변화대응의 최상위 중장기 계획이다.

제1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2017∼2036년)은 지난 2016년 말 수립됐다.

이에 따라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은 이로부터 5년 뒤인 2021년 말 수립될 예정이었지만, 지난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이 수정됨에 따라 이를 반영해 이번에 조기 수립하게 됐다.

정부는 지난해 7월 2030년까지 국내에서 줄여야 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보다 26% 늘어난 2억7천700만t으로 확정했다.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2020∼2040년)은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사회 구현'이라는 비전을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전략으로 ▲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 ▲ 기후변화 적응체계 구축 ▲ 기후변화 대응 기반 강화 등을 제시했다.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중점 추진과제는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8대 부문 대책 추진, 국가목표에 상응하는 배출허용총량 할당 및 기업 책임 강화, 범부처 이행점검체계 구축 등이다.

'기후변화 적응체계 구축' 전략은 국토·물·생태계·농수산·건강 등 5대 부문의 기후변화 적응력을 높이고 기후변화 감시·예측을 고도화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기후변화대응 기반 강화' 분야에서는 기후변화대응 신기술·신시장 육성을 통한 미래기술 창출, 신기후체제 국제협력 강화, 저탄소 생활문화 확산 등의 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녹색성장위에서 의결된 '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은 조만간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세부사항이 공개될 예정이다.

녹색성장위가 의결한 '제4차 국가보고서 및 제3차 격년갱신보고서'는 온실가스 감축목표의 이행상황, 기후변화 적응 정책, 녹색기술 추진 현황 등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이 담겼다.

이 보고서는 연내 유엔기후변화협약에 제출된다.

녹색성장위는 이밖에 내년 6월 서울에서 열리는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정상회의' 개최 계획을 논의했다.

국무조정실과 환경부는 보도자료에서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우리나라의 글로벌 리더십을 제고하고, 우리 공공기관과 기업이 친환경 해외 신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