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간 연간 상한선 20회 채운 환자 3천명 넘어"
"추나 건강보험 급여 3개월간 113만건 청구…129억원"

추나요법에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 지난 4월부터 3개월간 총 113만건의 급여가 청구되고, 추나요법 급여 연간 상한선인 20회를 채운 환자도 3천명이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약 3개월 동안 추나요법 건강보험 급여 청구 건수는 총 113만789건이었다.

한의원이 94만8천622건(83.9%)을 청구해 건강보험에서 102억6천300만원을 지급했다.

이어 한방병원이 18만451건을 청구해 26억원을 지급하는 등 총 건강보험 부담금은 128억8천200만원이었다.

추나요법은 한의사가 손으로 밀고 당겨 잘못된 자세를 바로잡거나, 사고로 어긋나거나 비틀린 척추·관절·근육·인대 등이 제자리를 찾아가게 해주는 치료법이다.

지난 4월부터 건보 급여가 적용돼 기존에 병원마다 5~20만원까지 다양했던 환자의 추나요법 진료비는 1~3만원으로 낮아졌다.

대신 한의사 1인당 1일 18명까지만 추나요법을 시행할 수 있다.

환자는 연간 20회까지만 건강보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건보 급여 적용 후 3개월간 추나요법 시술을 받은 환자 실인원은 35만9천913명이다.

이들은 평균적으로 한 달에 한 번씩 시술을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기간 연간 추나요법 횟수 상한선인 20회를 채운 환자가 3천73명이었다.

김 의원은 "당초 정부가 예상한 소요재정은 연간 1천87억~1천191억원인데, 3개월간 128억원이면 예상보다 많은 금액은 아니지만 도입 초기이기 때문에 향후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추나요법의 경우 환자가 지속적인 치료를 원할 가능성이 높아 편법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표] 추나요법 건강보험 급여 현황 (단위: 건, 백만원)
┌───┬────────┬────┬────┬────┬────┬────┐
│진료월│구분 │한방병원│한의원 │종합병원│병원급 │ 계 │
├───┼────────┼────┼────┼────┼────┼────┤
│ 4월 │ 급여건수 │ 50,907 │254,985 │ 205 │ 336 │306,433 │
│ ├────────┼────┼────┼────┼────┼────┤
│ │ 건강보험부담금 │ 739 │ 2,787 │ 2 │ 4 │ 3,532 │
├───┼────────┼────┼────┼────┼────┼────┤
│ 5월 │ 급여건수 │ 67,285 │358,866 │ 278 │ 382 │426,811 │
│ ├────────┼────┼────┼────┼────┼────┤
│ │ 건강보험부담금 │ 970 │ 3,879 │ 3 │ 4 │ 4,856 │
├───┼────────┼────┼────┼────┼────┼────┤
│ 6월 │ 급여건수 │ 62,259 │334,771 │ 277 │ 238 │397,545 │
│ ├────────┼────┼────┼────┼────┼────┤
│ │ 건강보험부담금 │ 891 │ 3,597 │ 3 │ 3 │ 4,494 │
├───┼────────┼────┼────┼────┼────┼────┤
│ 계 │ 급여건수 │180,451 │948,622 │ 760 │ 956 │1,130,78│
│ │ │(15.9%) │(83.9%) │(0.07%) │(0.08%) │9 │
│ ├────────┼────┼────┼────┼────┼────┤
│ │ 건강보험부담금 │ 2,600 │10,263 │ 8 │ 11 │12,882 │
└───┴────────┴────┴────┴────┴────┴────┘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출자료, 김상희 의원실 재구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