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백령도서 택시기사 음주 운전…70대 노인 2명 사상

11일 오전 6시 20분께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편도 1차선 도로에서 A(65)씨가 몰던 택시가 길가에서 걷고 있던 B(72)씨 등 2명을 치었다.

이 사고로 B씨가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또 B씨와 함께 걷고 있던 C(72)씨가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용기포 선착장 방면에서 진촌리 방향으로 택시를 몰던 중 길가를 걷던 B씨 등을 그대로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09%로 측정됐다.

B씨 등은 월남참전자회 인천지회 회원들로 관광차 백령도를 방문해 아침 산책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길가를 걷던 이들을 미처 보지 못하고 들이받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가 전날 밤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았는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는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