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 KT 황창규 회장, 경찰 출석

경영 고문 부정 위촉 의혹을 받는 KT 황창규 회장이 11일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경영 고문을 위촉한 경위와 이들의 역할에 대해 캐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총 20여억원의 보수를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KT 경영 고문에는 정치권 인사와 퇴역 군인, 전직 경찰 등이 포함돼있었다.

이들 가운데는 부적격자가 있을 뿐 아니라 경영 고문들이 각종 로비에 동원됐다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검찰은 4월 해당 사건을 수사하도록 경찰에 지휘를 내렸으며, 경찰은 7월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