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성심어울림축제, 25일 60주년 사진집·인문서·CD음반 출판 기념식
'한센인 고향' 산청성심원 60돌…세상을 향한 초대행사 다채

"세상의 편견과 무관심을 허물자."
한센인들의 고향이자 안식처인 경남 산청군 재단법인 프란치스코회 산청성심원이 60돌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연다.

산청성심원은 국립 소록도 병원과 함께 한센인들을 위한 마지막 보루다.

성심원은 1959년 6월 19일 가톨릭의 축일인 '예수성심 대축일'을 기념해 문을 열었다.

성심원은 1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대성당에서 제8회 성심어울림축제를 펼친다.

'함께해온 60년과 다시 함께할 60년'을 위한 화합의 시간이다.

이날 축제에서는 지난 '60년을 함께 한 기억'의 의미와 감사를 되새기는 기념미사를 비롯해 다양한 공연, 문화예술 등이 열린다.

25일 오전 10시 성심원 대강당에서는 60주년 사진집 '성심원 산마루에 애기똥풀꽃이 지천이다'와 60주년 인문서 '다시 봄이 온다 우리들의 봄이'란 책 출판 기념식이 마련된다.

특히 이날은 한국에서 한센인과 함께 39년째 희로애락을 함께 하는 스페인 출신의 유의배(74) 신부의 CD 음반 출판을 축하하는 작은 축제를 연다.

'한센인 고향' 산청성심원 60돌…세상을 향한 초대행사 다채

CD 음반 출판 기념식에서는 유 신부가 직접 부른 노래 '기도' 등을 들려준다.

유 신부는 스페인 게르니카 출생으로 1976년 한국에 입국했으며 '루이스 마리아 우리베'라는 본명에서 음(音)을 따 유의배라는 한국 이름을 지었다.

성심원 관계자는 "뜻깊은 60주년을 함께 기억하고 되돌아보면서 새롭게 출발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산청군 산청읍 산청대로 1381번길 17에 있는 산청성심원은 한센생활시설을 비롯해 중증장애인 거주 시설인 성심인애원, 재가 노인 서비스를 위한 산청인애노인통합지원센터가 있다.

'한센인 고향' 산청성심원 60돌…세상을 향한 초대행사 다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