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택시와 충돌한 버스 하천에 빠져…택시기사 중상

10일 오후 9시 20분께 부산 강서구 명지동 한 교차로에서 통근 버스와 택시가 충돌했다.

사고 충격으로 버스 일부가 명지 생태하천에 빠졌다.

이 사고로 택시 기사 이모(42) 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버스에는 10명가량이 타고 있었으며 모두 경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버스가 신호를 위반해 직진하다 좌회전하던 택시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서 택시와 충돌한 버스 하천에 빠져…택시기사 중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