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경제단체 “혁신도시 지정, 서해선 직결”...6대 현안 지원 건의

충남지역 경제단체 대표들이 충남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6대 지역 현안 지원을 건의했다.

양승조 충남지사, 한형기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회장 등 50여 명의 지역 단체장과 경제인들은 10일 충남 서산에서 열린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서해선 복선전철-신안산선 직결,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석문산단-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건립을 건의했다.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은 충청남도가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한 사안이다. 충남은 당시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가 건설되면서 광역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충남은 세종시 출범으로 인구 13만7000명, 면적 437.6㎢가 감소했다. 2012부터 2017년까지 6년간 경제 손실은 25조2000억원에 달한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지역 경제인들은 서해선 복선전철-신안산선 환승이 아닌 당초 계획대로 직접 연결을 건의했다. 3조7823억원을 투입해 건설 중인 서해선은 홍성에서 경기 송산까지 90.01㎞로, 현재 공정률은 52.9%다.

경제인들은 경부고속철도의 용량 확보를 위해 기존 선로 지하에 복선 고속철도를 건설하는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추진 시 천안아산역에 정차해 줄 것도 요구했다.

이 사업은 45.7㎞ 구간에 3조904억원이 투입된다. 세부 사업 내용에는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가 반영되지 않았다.

이 밖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년)에 석문산단∼대산항 인입철도 반영과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해양바이오 기업 육성·지원을 위한 인큐베이터 건립도 건의했다.

양 지사는 문 대통령에게 부남호 역간척,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양 지사는 “쌀 생산 과잉과 환경비용 문제 등으로 당초 목적을 잃은 부남호의 생태를 복원해 민간 투자를 이끌어 내겠다”며 “아울러 수도권 전철 연장을 통해 독립기념관을 다시 활성화시키겠다”고 말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