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청년일자리 창출 170억원 투입...350명 취업 지원

충남 천안시는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170억원을 투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정부가 주관하는 2020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에 공모해 3개 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도비 110억원을 확보했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경쟁력 강화 기업 청년채용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 선도기업 청년채용 지원, 우수 콘텐츠 기업 창의 인재 청년일자리 플러스 사업 등이다.

기업이 청년을 채용하면 한명에게 2년간 매월 200만원(기업 자부담 10% 이상)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청년 350여 명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4대 산업분야(소재·부품·기계·장비) 기업에는 150명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기업의 고용부담을 줄이기 위해 상시 근로자 50명 이상 300명 미만 제조업 기업을 대상으로 180명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출판, 만화, 음악, 게임, 영화, 애니메이션, 공연 등 콘텐츠 기업을 대상으로 20명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시는 취업 청년을 대상으로 지역 업무 적응력을 높이기 위한 워크숍과 직무 교육을 통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고 직장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많은 기업이 인건비 부담으로 신규 채용을 주저하고 청년들은 취업난에 시달리고 있다”며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청년 취업자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