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호국사, 마을 주민과 갈등 빚는 '수상한 사찰'
'제보자들' 호국사/ 사진 = '제보자들' 방송 캡처

'제보자들' 호국사/ 사진 = '제보자들' 방송 캡처

'제보자들'이 '호국사'의 포교, 위패 장사 의혹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은 경기도의 한 사찰 '호국사'를 둘러싼 갈등과 '포교·위패 장사' 등에 대한 의혹을 전했다.

호국사 인근 주민들은 "호국사가 피해자들의 쌈짓돈을 갈취하고 있다. 위패와 불상을 모시는 등 종교 활동에서 수백만원에서 수천만 원을 받고 있다"고 제보했다.

특히 이들은 호국사 측이 노인들을 위주로 가족을 위해 위패·불상을 모셔야 한다'고 홍보하며 상상을 초월하는 고가를 청구해 배를 불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불상으로 피해를 봤다는 피해자의 아들은 "어머니가 다니던 경로당에 어떤 젊은 남자분이 와서 사은품 같은 걸 주면서 소개해 가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125만 원 가량의 비용을 지불했고 이후 '호국사 신도증'을 받았다고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사실에 대해 호국사는 "모르는 일"이라고 발뺌했다.

호국사는 불법으로 납골당을 지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호국사 주지는 "경찰 조사도 했지만 여긴 납골당이 없다고 얘기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사찰 측은 집회를 연 주민들을 고발했다. 계속해 양측의 갈등이 깊어지자 경찰 측은 "양쪽에 맞물린 사건이고, 수사가 진행 중이라 지금은 말씀드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