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세종지부 "새로운 대안" vs 공무원노조 "의견 안 듣고 강행"
세종교육청 행정직 공무원 학교 교무실 배치 놓고 갈등

세종시교육청 소속 행정직 공무원을 행정실이 아닌 교무실에 배치하는 방안을 놓고 전국교직원노조(이하 전교조)와 공무원노조(이하 노조)가 갈등을 빚고 있다.

전교조 세종지부는 10일 성명을 내 "8급 지방직 공무원을 교무실에 배치한 것은 현실적 난맥상을 헤쳐나가려는 새로운 대안으로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첨예한 갈등을 반복해 온 교무업무와 행정업무의 경계 논란 속에서 시범사업을 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며 "노조는 교육 현장 변화에 주목하고 교육 관점에서 이 사안을 바라보라"고 요구했다.

이날 성명은 노조가 지난 1일 "교육행정직 공무원을 교무실에 배치하는 내용의 '미래형 혁신학교 인력 운영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하면서 나왔다.

교육청은 이달 들어 교수·학습 중심 학교 업무 합리화를 이유로 온빛·연서·미르초등학교에 교육행정직 공무원을 배치했다.

이들 공무원은 행정실이 아닌 교무실에서 교육과정 관련 업무를 보게 된다.

전교조는 "더는 소모적인 갈등을 빚지 말자"며 "질 높은 교육과정 수립과 실천을 위해 교무업무와 행정업무의 경계에 대한 지나친 구별과 치우친 관점에서 벗어나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세종교육청 행정직 공무원 학교 교무실 배치 놓고 갈등

공무원노조는 전교조 성명 내용에 대해 즉각적으로 반박했다.

노조 관계자는 "전교조 성명 내용은 우리가 민주적 절차를 지키지 않은 교육청을 비판한 것에 대한 논점을 흐리는 것"이라며 "세종교육이 지향하는 핵심가치가 '민주'임에도 행정직 공무원을 상대로 한 어떠한 의견 수렴도 없었던 데 대해 분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학교 현장 행정은 교무 행정과 재무 행정으로 나뉜다"며 "행정직은 학교 교육재정이 효율적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재무 행정 역량을 익히고 발휘하는 게 학생과 학부모에 대한 의무이자 권리"라고 반박했다.

최근 노조와 교육청 집행부가 논의한 '행정직 교무실 배치 철회 안건'은 양측 입장 차로 부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