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공무원 4명 직무유기·학교 관계자 6명 횡령 혐의 기소 의견
보조금 횡령·불법 기숙시설 의혹…태백미래학교 사태 10명 송치

지난해 한 교사가 장애 학생을 수년간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한 태백 미래학교와 관련, 불법 기숙시설에 학생들을 수용하도록 방기한 강원도교육청 장학사 등이 수사기관에 적발됐다.

강원도교육청은 장학관 A씨 등 교육 공무원 4명이 직무 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 송치됐다는 기관 통보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또 태백 미래학교 전 교감 B씨 등 학교 관계자 6명은 특경법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 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태백 미래학교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A씨 등은 교실을 개조한 불법 기숙시설에 학생들을 수용한 것을 알고도 방기한 혐의를 받는다.

보조금 횡령·불법 기숙시설 의혹…태백미래학교 사태 10명 송치

태백 미래학교는 기숙시설 확충 등을 이유로 지자체와 도 교육청으로부터 수억 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도 교육청은 지난해 7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태백 미래학교 등을 감사한 결과 수년간 업무상 횡령과 회계 부정이 드러난 학교 관계자 등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이에 경찰은 올해 5월 태백 미래학교의 보조금 횡령 등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강원도교육청과 태백시청을 압수수색 했다.

태백 미래학교는 지난해 한 교사가 장애 학생들을 수년간 성폭행한 사건에 이어 회계 부정까지 드러나 도 교육청의 감사를 받았다.

보조금 횡령·불법 기숙시설 의혹…태백미래학교 사태 10명 송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