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측 "외부인사 포함 조사委 구성"
내부 반발일자 "자체 점검" 후퇴
KBS 경영진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씨의 인터뷰가 방송 전에 검찰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놓고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여 기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외부인사로 구성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했지만, 기자들과 노조가 ‘정권 눈치보기’라며 반발하자 보도본부 차원에서 자체 점검을 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그러나 해당 부서장이 보직 사퇴 의사를 밝혔고 법조팀 기자들도 경영진 대처를 비난하는 글을 쏟아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 8일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김씨를 초청해 이야기를 나누며 “김씨가 지난달 10일 KBS와 인터뷰한 뒤 이 내용이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에서 김씨는 “KBS와 인터뷰를 했는데, 이후 인터뷰를 했다는 내용이 검사의 컴퓨터 대화창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KBS는 즉시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유 이사장이 라디오 방송에 나와 “최고경영자(CEO)가 나서서 빨리 정리해야 한다”는 등 양승동 KBS 사장을 압박하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9일 “외부인사가 포함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기존 법조팀 기자들을 제외하고 조 장관 및 검찰 관련 보도를 위한 특별취재팀을 구성하겠다고 했다.

이에 사회부장 A씨는 사내 게시판에 자신의 입장을 담은 글을 올리고 보직에서 사퇴했다. A씨는 “김씨가 인터뷰를 통해 장관 부인의 법 위반 정황을 밝혔다”며 “취재원이 수사 과정에서도 일관성 있게 진술을 했는지, 수사기관이 또 다른 근거를 갖고 있는지 등을 (검찰에) 알아본 것”이라고 해명했다. KBS 법조팀 기자들도 “유 이사장 주장은 명백히 허위사실을 담고 있다”며 “회사 측이 기자들의 말을 믿지 않고 태도를 바꾼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글을 올렸다. 반발이 확산되자 회사 측은 “먼저 보도본부에서 점검하고, 특별취재팀 구성도 보도본부에 맡기기로 했다“고 말을 바꿨다. 한편 KBS와 유 이사장은 김씨와의 인터뷰 내용이 논란이 되자 이날 각각 인터뷰 전문을 공개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