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법무부, 정보 유출에 전쟁 선포한 뒤 잇따라 적발
대테러 기밀 언론에 유출한 美분석관 기소…트럼프 정부서 6번째

미국 정보기관 소속 정보분석관이 외국 무기체계 등 대테러 기밀을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트럼프 행정부가 정부 기밀의 외부 유출을 엄단하겠다고 선포한 지 2년여만에 6번째 적발 사례다.

미 법무부는 국방부 산하 국가정보국(DIA) 분석관 헨리 카일 프레제(30)를 체포해 버지니아주 연방법원에 기소했다고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BBC방송 등이 보도했다.

2017년부터 DIA에서 근무한 프레제는 지난해와 올해 2년간 기자 2명에게 중국과 러시아 등 외국 무기체계와 관련된 기밀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두 기자 중 한 명은 프레제와 동거한 연인 관계인 것으로 연방수사국(FBI) 수사에서 밝혀졌다.

프레제는 기자들에게 지난해 3월∼6월 사이에 발간된 기밀 정보보고서 5건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그가 유출한 정보는 최소 8건의 기사를 통해 보도된 것으로 법무부는 보고 있다.

대테러 기밀 언론에 유출한 美분석관 기소…트럼프 정부서 6번째

법무부는 프레제에게서 정보를 건네받은 두 기자는 같은 모회사를 둔 별개의 언론사에 소속돼 있다고 설명했으나, 신원을 공개하진 않았다.

로이터는 법원에 제출된 소장에 명시된 프레제의 트위터 메시지 등을 토대로 이들이 미 경제매체 CNBC방송 소속 어맨다 마시아스 국방담당 기자와 NBC방송 코트니 큐브 국방담당 기자인 것으로 추정했다.

CNBC와 NBC는 통신회사 컴캐스트의 자회사이다.

존 데머스 법무부 국가안보 담당 차관보는 성명에서 "프레제는 개인의 이익을 위해 민감한 국가안보 관련 정보를 유출하다 현행범 체포됐다"며 "그에게 주어진 미국인의 신뢰를 저버리고, 이 나라의 국가안보에 위험을 끼치는 배반을 했다"고 질타했다.

프레제는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최대 10년형에 처할 수 있다.

미 법무부는 트럼프 행정부 초기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정보 유출이 잇따르자, 2017년 8월 '정보 유출과의 전쟁'을 선포한 바 있다.

앞서 올해 초에는 전 정보분석관 대니얼 헤일이 온라인매체 '인터셉트'에 미국 드론(무인기) 공격 프로그램 관련 정보를 누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