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한 돼지농장에서 들어온 의심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확진됐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번에 발생한 농장은 모돈(어미돼지) 4마리가 식육부진 등 이상 증상을 보여 농장주가 연천군에 신고했다. 농식품부는 혈액 샘플을 채취해 경북 김천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벌였고,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맞는다는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농장은 네팔 국적 외국인 근로자 4명이 일하고 있고 울타리가 쳐 있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감염 경로 가운데 하나로 지목되는 잔반 급여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농장은 돼지 4000여마리를 기르고 있고, 반경 3㎞ 이내에는 이곳을 제외하고도 3개 농장에서 4120여마리를 사육 중이다.

이달 3일 이후 6일 만의 이번 추가 확진으로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건수는 총 14건으로 늘어났다.

연천에서는 앞서 지난달 18일 백학면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바 있다. 이는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 확진 사례였다.

농식품부는 연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로 확진되자 이날 오후 11시10분부로 48시간 동안 돼지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지난달 17일 이래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살처분된 돼지 수가 14만5546마리인 점을 고려하면 이번 확진으로 8120마리가 더해져 15만마리가 넘는 돼지가 목숨을 잃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