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에 갖다대면 터치패널로 인식
가게에 바코드 단말기 필요없어
日토판社에 44만弗 수출 계약
에코스 스마트 스탬프. 원투씨엠 제공

에코스 스마트 스탬프. 원투씨엠 제공

경기 성남시의 O2O(온·오프라인 결합) 금융서비스 개발업체인 원투씨엠(대표 한정균·사진)은 일본 토판사에 44만6400달러 규모의 에코스 스마트 스탬프와 판매시스템을 수출하는 등 해외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9일 발표했다.

에코스 스마트 스탬프는 세계에서 처음 판매시스템에 상용화한 원천기술이다.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이 높이 8㎝, 가로·세로 5㎝ 크기의 에코스 스마트 스탬프(도장)에 담긴 특정한 정전기 패턴을 터치패널로 인식해 정보를 네트워크로 전송하면 클라우드로 구축한 시스템에서 결제, 인증 등의 과정을 거친다. 이 시스템은 백화점 등 오프라인 판매점에서 계산을 위해 필요한 바코드, QR코드 등을 읽는 리더기 및 단말기 등의 장비가 필요 없는 게 특징이다.

폰에 도장 찍으면 결제 끝…원투씨엠 '스마트 스탬프'

코카콜라 멤버십에 가입한 사용자가 제휴 매장에 방문해 지정된 상품을 구입한 후 에코스 스마트 스탬프를 휴대폰에 찍으면 앱에 발급된 쿠폰이 저장된다. 휴대폰에 저장된 쿠폰을 다른 매장에서 보여주고 상품을 받으면 된다.

이 회사는 현대백화점, 배스킨라빈스 등 국내 50여 곳과 일본 싱가포르 등 22개국에 53개 협력사를 두고 있다. 이 회사는 2013년 3월 스마트 디바이스 인증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설립됐다. 경기 성남 본사와 대만 태국 등 4개 해외법인에서 총 82명이 근무한다.

한 대표는 “올해 145억원의 매출 달성이 목표”라며 “앞으로 전자상거래 분야로 사업을 넓혀 글로벌 핀테크(금융기술)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